Categories

꼰대가 뭔데?

꼰대는 ‘상대방을 위해서 말한다’는 가면을 쓰고 자기가 평소에 하고 싶었던 말을 한다. 당신은 꼰대인가, 꼰대가 아닌가? 상대방 중심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면 당신 또한 다른 사람에게는 꼰대일지도 모른다.

물어보거나 요청하지 않았는데 조언하는 사람을 꼰대라고 해. 대부분의 사람은 그 행동을 고마워하지 않아. 왜냐하면, 나를 생각해서가 아니라 평소에 자신에게 지적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하는 거라는 걸 알고 있거든. 자신의 마음은 결국 상대방에게 어떤 방식으로든 연결이 돼.

국내에서 화제가 되었던 책 <90년생이 온다>에서는 꼰대를 이렇게 소개해.

사전에서 꼰대란 은어로 ‘늙은이’를 지칭하거나 학생들의 은어로 ‘선생님’을 이르는 말이다. 그러나 아거가 쓴 <꼰대의 발견>에 따르면 오늘날에 꼰대라는 단어는 특정 성별과 세대를 뛰어넘어 ‘남보다 서열이나 신분이 높다고 여기고, 자기가 옳다는 생각으로 남에게 충고하는 걸, 또 남을 무시하고 멸시하고 등한시하는 걸 당연하게 여기는 자’를 지칭한다.

– 출처: 임흥택, <90년생이 온다>, (주)웨일북(2018), p11.

흔히 나이에 따라 꼰대를 늙은 꼰대, 젊은 꼰대라고 분류하는데, 늙은 꼰대는 ‘시대의 흐름을 따라가지 못한 사람’이라는 실드라도 칠 수 있지만, 젊은 꼰대는 그런 실드도 없어서 욕을 더 먹어.

샛별이는 동생에게 꼰대 같이 행동하지만 꼰대는 아니야 / 출처: <편의점 샛별이>, SBS

드라마 <멜로가 체질> 에서 성인종 국장은 “요즘 애들은 조언 싫어해. 우리 세대를 존경하지 않거든.” 이라는 씁쓸한 말을 해. 그런데 사실 젊은 세대가 늙은 세대를 존경하지 않는 건 아니잖아? 나이가 많다는 이유 혹은 회사에 먼저 들어왔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그 사람이 존경받아야 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할 뿐이야.

씁쓸한 대화 / 출처: <멜로가 체질>, JTBC

자신을 객관적으로 바라봐. 상대방의 마음을 세심하게 배려하는 그런 사람이 돼. 꼰대가 되지 마.

Hits: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