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를 읽고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를 읽고

“박막례 씨, 치매 올 가능성이 높네요.”

박막례 할머니의 손녀 딸 김유라씨는 할머니가 치매 진단을 받은 후 회사를 그만두고 할머니와 단 둘이 호주로 여행을 가게 된다. 회사를 퇴사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회사 대표가 휴가를 허락해주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텐데 과감히 퇴사를 할 수 있었던 건 정말 대단한 것 같다. 이미 누리고 있는 것, 손에 쥐고 있는 것을 놓는 게 얼마나 힘든지 알기 때문이다. 나는 현재 재직중인 곳이 주는 안락함 때문에 새로운 도전을 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몇 년간 영어공부도 열심히 하고 필요한 기술도 열심히 배웠지만 명확한 목표를 갖고 도전하지 않다보니 어떤 성취감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할 수 있다고 내가 나 자신을 먼저 믿어야 하는데, 나에게 내가 믿음을 먼저 주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믿음이 주는 아름다운 용기를 내 삶에서 볼 수 있도록 나는 나를 믿어야 한다.

아이유 – 무릎

책 초반에 치매에 대해 김유라씨가 발견한 내용이 마음에 와 닿았다.

치매는 의미의 병입니다. 내 존재가 더 이상 큰 의미가 없다고 판단할 때 뇌 세포도 서서히 감소하게 되고, 그렇게 기억력을 잃어가는 병이 치매입니다.

그러니까 치매는 내가 이 세상에 존재할 가치가 없다는 판단이 들 때 우울과 시련이 뇌를 잠식하면서 뇌세포가 하나둘 손상되는 마음의 병이다. 손녀 딸의 간절한 바람, ‘할머니가 자신의 삶에 의미를 찾게 해주고 싶다’는 그 마음에서 모든 게 시작되었다.

책의 구성은 전반전과 후반전으로 나뉜다. 전반전은 박막례 할머니의 70세 이전까지의 인생 이야기를 다루고 후반전은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그 이후의 삶을 다룬다. 전반전에서는 할머니의 인생 순서대로 주요한 삶의 사건을 소개한다. 후반전 부터는 각각의 이야기를 할머니(막례쓰)와 김유라(유라)씨의 관점으로 소개한다.

* 참고: 김유라씨는 CJ ENM의 MCN(Multi Channel Network) 브랜드 다이아TV(링크)에 소속된 Youtube Creator로 박막례 채널, Korea Grandma(링크) 를 운영하고 있다.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표지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표지

김유라씨는 호주 케언스로 할머니와 처음 여행을 하면서 늙었다고 세상에 무뎌졌을 거라는 자신의 생각이 틀렸음을 깨닫는다.

같은 장소에서 같은 걸 봐도 할머니는 껍질 색깔이 어떻고, 꼭지가 어떻고까지 자세하게 알고 있었다. 나는 사소하게 여기고 눈여겨보지 않은 것들을 할머니는 다 기억하고 있었다. 나는 수없이 먹어본 파스타지만 할머니는 먹을 때마다 맛이 이건 이렇게 저건 저렇고 하면서 세심하게 잡아냈다.

나이가 많으니 세상에 무뎌졌을 거라는 내 생각은 틀렸다. 손끝은 무뎌졌을지 몰라도 할머니의 모든 감각은 초롱초롱 빛났다. 모든 것에 반응하고 하나도 놓치지 않으려는 듯했다.

할머니보다 훨씬 적게 살았으면서 나는 뭐가 그리 익숙했을까. 뭘 다 안다는 듯이 살았을까. 할머니 덕에 나도 ‘처음’이 주는 설렘을 다시 느끼고 있었다. 내가 마음만 먹으면 세상은 언제든 초면이 된다.

74~75쪽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호주사진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호주사진

박막례 할머니는 자신의 인생이 부침개처럼 확 뒤집혀졌다고 말한다.

우리 할머니는 매일 아침 새벽 4시에 일어나 식당을 해왔다. 이 정도면 최선을 다했다며 삶의 마무리를 준비해가는 일흔한 살. 당신은 당신의 일흔한 살을 상상해본 적 있나요? 아마… 상상하기 싫으시겠죠? 하지만 우리는 나이 드는 것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부침개처럼 확 뒤집어질 수 있거든요.

135쪽

할머니는 여행을 가면 건물보다 사람들하고 사진을 많이 찍는 게 좋다고 한다. 여행에서 돌아오면 그곳에서 만났던 사람들을 떠올리며 추억을 하는데, 나이가 들수록 사람이 귀해지기 때문이라고 한다.

책의 후반부에서 가장 부러웠던 건 Youtube 사장인 Susan, Google CEO 순다르 피차이(Sundar Pichai)를 만나고 Google 최대 개발자 행사인 I/O 에 2년 연속 초대를 받은 거다. 나도 30대 때, 초대를 받아서 저 자리에 꼭 가보고 싶다.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구글CEO와 찰칵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구글CEO와 찰칵

아래 영상은 처음 Google I/O에 초대 받았을 때 기획한 수잔을 찾아서(Searching for Susan) 덕분에 촬영하게 된 영상이다.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매일 쏟아지는 상황에서 사람들이 좋아하는 콘텐츠를 기획하고 촬영하고 편집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다. 책에서도 이에 대한 김유라씨의 고민이 가볍게 나오는데 확실한 건 그냥 뛰어들만한 일은 아니라는 거다. 알고보니 김유라씨는 예전부터 영상편집을 하고, 영상 공모전에도 참석하는 등 기본이 탄탄한 사람이었다.

할머니가 유튜버 데뷔를 단번에 결심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아마도 나에게 직업을 줄 수 있어서였을 것이다. 하지만 나도 그랬다. 할머니 나이가 일흔한 살, 곧 은퇴를 준비해야 하는 나이인데 새로운 직업인 크리에이터, 유튜버란 이름으로 새 삶을 살 수 있다면 할머니에게 주고 싶었던, 박막례라는 사람으로 살아가는 ‘삶의 의미’를 선물할 수 있지 않을까.

물론 할머니 생각만 한 건 아니다. 나에게도 너무 재미있는 일이었다. 방송연예과에서 연기를 공부했던 나는 일찍이 연예인이 될 깜냥이 아니라는 것을 스스로 빠르게 인정하고 친구들 옆에서 카메라를 들었다. 학교 다닐 때부터 독학으로 영상 공모전에 나가기도 하고 친구들이랑 단편영화를 만들기도 했다. 뭔가 재미있는 걸 만들어서 사람들과 공유하는 게 좋았다.

104~105쪽

박막례 할머니는 젊었을 때 500만 원 보증을 잘못서서 약 5천만 원이나 빚을 갚었다고 한다. 보증 때문에 우리 집도 풍비박산이 났던 경험이 있어서 얼마나 힘들었을지 공감할 수 있었다. 파출부, 음식점 등 여러 가지 일을 하면서 꾿꾿이 살았던 박막례 할머니가 앞으로도 건강하고 즐겁게 사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무엇보다 ‘내 인생 이제 끝났다’라고 생각하는 모든 죽어가는 영혼들이 다시 힘을 냈으면 좋겠다.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막례쓰 명언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막례쓰 명언

아래는 박막례 할머니 채널(Korea Granda)에 최초로 올라온 호주 케언즈(Cairns) 여행 영상이다. 부담없이 편하게 볼 수 있는 영

Hits: 3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